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 작가들을 위해 헌신하고 ‘아름다운 퇴장’ 마쳐...
 
서영섭 기자 기사입력  2018/02/23 [18:34]
▲ 한음저협 제22대 윤명선 전임 회장     © kpakyh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이하 한음저협, 회장 홍진영) 윤명선 제22대 회장이 지난 21일 제55차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정기총회에서 회장 이.취임식을 갖고 4년의 임기를 마무리했다.


윤명선 회장은 마지막 순간까지 협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총회에 참석한 회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홍진영 신임 회장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아름다운 퇴장을 했다.


20142월에 부임한 윤 회장은 임기 동안 유례없는 성장을 이룩하며 한음저협을 국내 최고의 협회이자 세계적인 저작권 단체로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음저협의 개혁과 성장은 실로 4년이라는 기간 안에 성취한 것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


윤명선 회장 부임 1년 만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수수료율 인하를 통한 음악인들의 경제적 지위 향상 및 경영 정보의 투명한 공개 등의 평가 내용으로 창사 50년 이래 최초로 경영 평가 '우수 단체'로 선정시켰다.


또한, 대외적으로 지적 받아 왔던 회계 문제를 우선적으로 개선하여 적자였던 일반회계를 흑자로 전환함은 물론, 관리수수료율을 지속적으로 낮추어 1년 만에 세계 4위로 낮춰 작가들의 권익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더구나 본인의 저작권료를 매달 홈페이지에 전부 공개하며 회장 특혜 논란도 떨쳐버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더해, '글로벌 콤카(KOMCA)'를 슬로건으로 내걸며 세계적인 단체로의 도약을 준비하며 국제 저작권 단체들과의 관계 개선 및 위상을 높임은 물론,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으로부터 혁신 경영 사례로 선정되는 등 불과 2년 만에 세계적 단체로 인정받는 쾌거를 만들어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음악 작가 연맹(APMA) 부회장으로도 선출된 윤 회장은 이임사에서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 일하고 아름다운 퇴장을 할 수 있게 되어 만세를 부른다. 다시 자유로운 작가의 몸으로 돌아가게 된 것이 너무 기쁘다"고 그간의 소회를 짧고 굵게 말했다.


한편 한음저협은 제23대 홍진영 회장 체제 아래 개혁의 끈을 놓지 않고 앞으로 4년을 달려갈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3 [18:34]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