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개방형 T-플랫폼 준공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12/14 [08:57]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국내 최초로 실제 전력계통과 동일한 환경에서 기자재의 성능을 실증할 수 있는 ‘개방형 T-플랫폼(왕곡 실증시험장)’을 나주 혁신도시 에너지밸리 내 왕곡변전소에 구축했다.

개방형 T-플랫폼은 전력설비 제작사의 신기술 개발과 Track Record 확보 인프라 제공을 위해 친환경·신기자재의 신뢰성 입증 및 성능 실증 기반을 조성해 산·학·연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다.

개방형 T-플랫폼은 실제 계통 기반의 검증 인프라(Test Bed)를 제공하는 실증시험장으로 전력설비 제작회사의 R&D 활성화 및 신기술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옥내 2층 규모로 구축된 실증시험장은 154kV 전력용 변압기 및 보호계전기 등에 대한 실증과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170kV 친환경 개폐장치에 대한 실증을 수행할 수 있다.

초기에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170kV 친환경개폐장치를 단일품목으로 2023년까지 실증하고 이후에는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및 중소기업 등 적용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제작사의 기술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한전과 LS일렉트릭 양 사는 ‘170kV 친환경 개폐장치 실증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T-플랫폼을 활용한 최초의 신기술 실증사업으로 기존 개폐장치는 GWP(Global Warming Potential, 지구온난화지수: CO2 1kg과 비교해 지구온난화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측정하는 지수) 기준 2만3890배의 육불화황(SF6) 가스를 절연 매질로 사용했지만 친환경 개폐장치는 불소계 혼합가스 또는 Dry-Air를 사용하여 GWP 기준 500배 이하로 온실가스를 감축시킬 수 있어 기존 대비 약 98%의 CO2 저감이 가능하다.

한전은 T-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기술개발 촉진과 조기 상용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산·학·연 협력을 계속 강화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중심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술 기반의 전력기기 생태계를 주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4 [08:5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