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6차 한-유럽연합(EU) 고위정치대화 개최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12/13 [03:16]
[KPA뉴스=정재훈 기자]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1일 오후「엔리께 모라 베나벤테(Enrique Mora Benavente)」유럽연합(EU) 대외관계청(EEAS) 사무차장과 제6차 한-유럽연합(EU) 고위정치대화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사이버 안보, 위기관리, 대테러 등 분야 협력, 코로나 공조 및 기후변화 대응, △한반도 및 중동, 유럽 등 주요 지역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한국과 EU가 3대 핵심 협정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정례 협의체 운영을 통해 제도적 협력 기반을 지속 강화해 온 것을 평가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아 양측이 녹색 경제,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경제, 보건 등 협력 잠재력이 큰 분야에서 상생 협력을 적극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양측은 역내 평화 및 안정을 위한 한-EU간 국제 안보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모라 사무차장은 EU의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과의 안보 협력 강화 의지를 표명하였으며, 최 차관은 양측이 아탈란타(Atalanta) 對해적작전 등 위기관리, 사이버 안보, 대테러 등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 확대를 통해 국제 평화 및 안정에 기여해 나가자고 하였다.
 
또한, 양측은 최근 한반도 현 상황 및 전망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최 차관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EU측의 지속적인 지지 및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하였으며, 모라 사무차장은 EU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필요한 역할 및 기여를 할 의지가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양측은 유럽 및 중동, 미국 등 주요 지역의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미 신행정부 출범 등 외교 환경의 변화 속에서 건설적인 공조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한국과 유럽의 코로나 상황을 공유하고, 보편적이고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함께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양측이 COVAX Facility 등 국제사회 협력에 적극 동참 중임을 평가하는 한편,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VI)에 대한 유럽 국가들의 관심 및 참여를 당부했다. 모라 사무차장은 한국의 코로나 방역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과 EU가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 보건 거버넌스 강화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이번 고위정치대화는 우리의 대유럽 핵심 외교 파트너인 EU와 코로나 이후 새로운 국제환경 속에서의 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한반도 및 주요 지역 정세에 대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좋은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최 차관은 지난 10.30.(금) 한-이탈리아, 지난 주 12.3.(목) 한-스페인 전략대화 개최에 이어 오늘 유럽 27개국을 대표하는 유럽연합과의 고위정치대화를 개최한 바, 이는 대유럽 외교 강화를 모색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3 [03:16]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